최근 출판사들이 직접 운영하는 북카페들이 홍대 앞에 하나 둘 생겨나고 있습니다.

문학동네가 운영하는 '카페 꼼마', 창비가 운영하는 '인문카페 창비', 후마니타스가 운영하는 '후마니타스 책다방', 자음과모음가 운영하는 '북카페 자음과모음', 문학과지성사가 운영하는 사이문화원 내 카페 'KAMA'가 바로 그 곳들인데요. 

얼마 전 문학동네가 운영하는 북카페 '카페 꼼마' (Cafe Comma)에 다녀왔습니다. 오늘은 '카페 꼼마' 방문기를 포스팅해보려 합니다. 


'꼼마' (comma)는 '쉼표'를 의미하는데요.


'쉼', 즉 '쉬어가는 공간'으로 '카페 꼼마'가 기능했으면 좋겠다는 뜻으로도 읽히구요. '마침표'처럼 끝을 맺는 역할이 아닌, 쉼표가 단어와 단어 사이에서 문장을 이어주듯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하는 곳으로 '카페 꼼마'가 자리매김하기를 희망하며 지은 이름이 아닐까 싶네요. 

'카페 꼼마'는 홍대 주차장 거리 중간쯤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카페 꼼마' 입구 모습을 담아 봤습니다. 


'카페 꼼마' 입구로 들어서면 정면으로 계산 및 주문대가 자리하고 있구요. 


오른쪽으로는 '카페 꼼마'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벽면 서가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카페 꼼마'는 복층 구조로 되어 있는데, 벽면서가를 1층부터 2층까지 설치해서 '북카페'로서의 존재감을 크게 드러내고 있죠. 

마침 손님 중 한분이 '카페 꼼마' 벽면 서가에 설치된 사다리에 매달려 포즈를 취하고 계시더군요. 그 모습을 한컷 담아 봤습니다.  ^^


'2층 벽면 서가'는 자그마치 14단으로 된 서가인데요 (단수로는 15단인데 가장 아래 단에 책을 꽂아두지 않아, 실제로 책이 꽂혀 있는 단만 따지면 14단이네요).


도서관에 있는 듯한 학구적인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하고, 북카페 특유의 지적인 분위기를 강력하게 연출하는 '카페 꼼마' 인테리어의 핵심이 아닌가 싶네요. 


2층으로 된 벽면 서가와 함께 '카페 꼼마'의 또다른 특징으로는 '복층 구조'를 꼽을 수 있을텐데요. 


1층부터 2층까지 뻥 뚫린 공간과 높다란 천장이 시원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카페 꼼마'의 1층 분위기는 아래 사진과 같은 분위기이구요. 
 



2층 분위기는 또다른 분위기인데요. '카페 꼼마' 2층으로 올라가보도록 하겠습니다.

계산 및 주문대 뒷편으로 있는 계단을 올라가면,


'카페 꼼마' 2층 공간을 만날 수 있답니다. 



2층에서는 2층까지 이어진 벽면 서가의 책을 직접 빼서 볼 수 없기 때문인지, 별도의 서가를 따로 배치했더군요. 


'카페 꼼마'의 2층 서가는 강력한 장식적 기능을 수행하지만, 솔직히 2층 벽면 서가 윗쪽에 꽂혀있는 책들은 사실상 '그림의 떡'처럼 빼서 읽기는 불편할 수밖에 없는데요. 2층에 별도의 서가를치한 걸 보니, 카페를 찾는 고객들이 책을 편하게 빼서 볼 수 있도록 배려를 한 것 같습니다.  

물론 문학동네 출판사에서 운영하는 북카페인 만큼 '카페 꼼마' 서가에 꽂혀 있는 대부분의 책은 문학동네와 그 계열사들의 책들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카페 꼼마' 관련 기사에 따르면 '카페 꼼마'에 비치된 책들은 약 5천권 정도라고 하네요. 

2층에서 1층을 내려다 보며 '카페 꼼마' 1층 풍경을 사진에 담아 봤습니다.



'카페 꼼마'에서는 서가에 꽂혀 있는 책을 빼서 읽을 수도 있지만, 책을 구입할 수도 있는데요.


50% 할인해서 구입할 수 있는 '리퍼브 도서'들을 따로 비치해 놓았네요. 


책 판매 뿐 아니라 '작가와의 만남' 등 책 관련 행사도 자주 열린다고 하니까, 관심 가져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그래도 카페에 왔는데, 커피 맛 이야기를 안 하고 있었네요. 저는 카푸치노를 시켜서 마셨는데요. 커피 맛도 괜찮았습니다 (솔직히 커피를 즐겨 마시긴 합니다만, 커피 맛을 논할 수준의 마니아는 아니라서, 제 커피 품평은 그리 믿을게 못 되긴 합니다만). 

기사에 따르면 전문 바리스타를 고용해 고유의 커피 맛을 내고 있다고 하니까, 출판사가 어수룩하게 커피 만들어 파는 것 아니냐는 걱정은 안 하셔도 될 듯 싶네요. 

그리고 '카페 꼼마'에서 파는 디저트 류는 '카페 꼼마'가 입주한 건물 3층에 위치한 레스토랑 '라꼼마' ('라꼼마' 또한 문학동네 강태형 대표와 셰프 박찬일씨가 공동으로 경영하는 레스토랑이라고 하는군요)에서 제공받는다고 하네요.  



출판사가 직영하는 북카페 외에도 홍대 주변에는 여러 북카페가 있습니다만, 책을 직접 빚어내는 출판사가 운영하는 북카페는 더욱 책의 향이 진하기 마련이겠죠.

이미 다녀오신 분들이 많겠지만, 홍대 근처 가실 때 한번 발걸음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문학동네에서 책을 펴낸 유명 문인들도 종종 발걸음 한다고 하니까, 문학동네 책을 좋아하는 마니아 분들이라면 꼭 한번 들려보셔야 할 '필수코스'가 아닐까 싶네요. 
 


* 끝으로 '카페 꼼마'와 관련하여 한가지 덧붙이고 싶은 이야기.

'카페 꼼마'를 경영하는 장으뜸 대표는 문학동네에서 마케팅을 담당했던 분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한국 출판계를 이끌어 갈 인재' 중 한 사람으로 생각했던 친구인데, 문학동네를 그만둔다는 소식을 접했을 때 안타까워했던 기억이 나네요.

문학동네를 그만두고 카페 오픈 준비를 한다고 해서 한편으로 의아해하기도 했는데, 이런 멋진 북카페를 오픈해서 경영하고 있네요. '카페 꼼마'에 가보기 전에는 장으뜸 대표가 문학동네를 떠난 것을 '출판계의 손실'이라고 생각하곤 했는데, '카페 꼼마'에 다녀오고나서는 그렇게만 볼 게 아니구나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카페 꼼마'에 들렸을 때 장으뜸 대표를 만나진 못했지만, 그가 '카페 꼼마'와 함께 건승하기를 기원해 봅니다. 

북카페 '카페 꼼마'
-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08-27
- 전화번호 : 02-323-855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카페 꼼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library travel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람사이 2012.03.22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페 너무 멋지네요 ^^ 따뜻해지고 건강해지면 봄이랑 같이 가봐요

    • Favicon of https://bookhunter.tistory.com BlogIcon library traveler 2012.03.22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기, 여기 마음에 들었군요. 정말 봄이와 함께 한번 가보도록 해요. '복층 구조'로 되어 있고, 1-2층 벽면 서가가 있는 카페여서 봄이도 좋아하지 않을까 싶네요. ^^

  2. Favicon of http://kwang.tistory.com BlogIcon 광서방 2012.03.24 0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찬일 새프와 라꼼마를 좋아해서 가끔 라꼼마를 가는데, 그곳이 문학동네와 관계있는 곳인 줄은 몰랐네요. 까페 ㄲ꼼마도 한번 가봐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bookhunter.tistory.com BlogIcon library traveler 2012.03.27 19: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서방님.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시죠?

      저는 '라꼼마'에는 한번도 가보지 못했는데요. 저도 한번 가보고 싶네요.

      언제 기회 닿는 대로 한번 뵈어요~ ^^

    • Favicon of http://kwang.tistory.com BlogIcon 광서방 2012.03.31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파스타가 최근 가본 곳들 중에서도 상당히 훌륭하더라구요. 그래서 최근 기회 될때 자주 가는 편입니다. 저보다도 와이프가 좋아해서요 ^^/; 시간 되실 때 말씀 주시면 언제든 콜입니다~

  3. 2014.12.16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